오랜만에 일기 사담

언제부터인가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일을 소홀해졌다. 매일같이 사람을 만나게 되니 혼자 있는 시간은 반 이상으로 줄었다. 책을 반납하지 않은 지 일주일이 다 되어간다. 이대로 바보가 되는 건 아닐까 걱정되지만 그렇게는 되지 않을 거라 믿는다. 나는 지금 밖으로 잔잔하지만 치열하게 부딪히고 있는 중이므로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